언어 선택

공지/소식 각종 안내, 서비스 또는 나우앤보트 소식, 이벤트 등에
대한 정보를 확인 할 수 있습니다.

공지/소식

제목

엘림넷 나우앤보트, ‘한반도 통일과 평화’ 대국민 투표 결과 발표

  • 작성일
  • 24-06-21
  • 조회수
  • 445

 

통일은 서두르기보다 ‘불가피한 상황이 올 때까지 기다려야’, 통일 선행 과제는 ‘북한의 민주화

-      엘림넷 나우앤보트, ‘한반도 통일과 평화’ 대국민 투표 결과 발표

 

◈ 연령 낮을수록 통일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약해

◈ 가장 중요한 통일 선행 과제는 북한 체제의 변화(민주화)’와 핵 문제 해결

 10명 중 6명은 남한 체제로 통일’ 방식 선호

◈ 통일을 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국가 안보 위험 해소

◈ 통일 후 주민들의 삶, 북한은 현재보다 훨씬 좋아질 것 vs 남한은 현재와 비슷하거나 악화될 것

 10명 중 3명은 한반도 전쟁 발발 가능성이 높은 편이라고 생각

◈ 가장 큰 전쟁 위협 요인은 북한 사회적 불안정 심화와 핵무기/미사일 개발



————————————————————————————————————————————-

 



엘림넷 나우앤보트는 2024 호국보훈의 달 6월을 맞이하여 실시한 ‘한반도 통일과 평화’ 대국민 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5월 말부터 6월 17일까지 진행된 이번 대국민 투표는 만 18세 이상 국민 누구나 나우앤보트 대국민 투표 광장과 굿모임 플랫폼 XR투표관에서 본인 인증 후 비밀투표를 행사할 수 있었다 2,063명이 참여한 이번 대국민 투표에서 참여자들은 ’한반도 통일과 평화에 관련된 9개 투표 문항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였다.


 

귀하는 한반도 통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에 대해 ’통일이 불가피한 상황이 올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42.1%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하였고, ‘빨리 통일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42.1% 2, ‘통일할 필요가 없다 15.4% 3, ‘모르겠다’는 응답은 3.9%가 나왔다. 


위 문항에서 연령대별로 통일할 필요가 없다에 응답한 비율은 20대 이하에서는 23.6%, 30 20.5%, 40 12%, 50 9.5%, 60대 이상은 9.2%로 나타나연령이 낮을수록 통일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상대적으로 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을 위한 선행 과제로 가장 중요한 3가지에 대하여 ’북한 체제의 변화/민주화 67.4%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하였으며, ‘북한의 핵 문제 해결 58.2% 2 , ‘북한의 대외 개방 확대 42.5% 3위를 차지하였다이 외에 북한 경제적 수준 향상’ (40.8%, 4), ‘북한의 인권 수준 향상’ (34.4%, 5), ‘북한의 선군 정책 폐기’ (32.2%, 6), ‘남한의 통일 자금 마련’(24.5%, 7순으로 나타났다.



선호하는 통일 방식에 대하여 ’남한 체제로 통일 62.9%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하였으며, ‘연방제 통일’(20.5%, 2), ‘통일할 필요가 없다’(10.3% 3), ‘북한 체제로 통일’(1.2%, 4순으로 나타나 10명 중 6명은 남한 체제의 통일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을 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 3가지에 대하여 ’국가 안보 위험 해소 75.9%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하였으며, ‘통일 후 경제적 번영 61.7% 2, ‘정치/사회적 안정 59.3% 3위로 그 뒤를 이었다. 그 외에 ’한민족의 동질성 회복’(41.5%, 4), ‘국제사회 지위 향상’(38.6%, 5), ‘북한 주민의 삶의 질 향상’(23.0%, 6순으로 나타났다.



통일 후 북한 주민들의 삶에 대하여 현재보다 훨씬 좋아질 것이다 79.4%로 가장 높게 나타나, 10명 중 8명은 북한 주민들의 삶이 통일 후 현재보다 훨씬 나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에, ‘통일 후 남한 주민들의 삶에 대하여 ’현재와 비슷할 것이다 42.4%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그 뒤를 이어 ’현재보다 나빠질 것이다’ 29.5%, ‘현재보다 훨씬 좋아질 것이다’ 23.8%, ‘모르겠다’ 4.3% 순으로 나타났다남한 주민들은 통일 이후의 삶이 현재와 비슷하거나 더 악화될 것으로 우려하는 의견이 긍정적 전망보다 우세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할 가능성에 대하여 ’보통이다 39.6%로 가장 많은 득표율을 차지하였다전쟁 발발 위험이 낮다(매우 낮다 8.8%낮다 23.7%)고 한 응답 비율이 32.5%, 전쟁 위험이 높다(매우 높다 4.9%, 높다 23.1%)는 응답 비율이 28%로 나타나, 전쟁 발발 위험에 대해 크게 우려하지 않는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그러나, 전쟁 발발 가능성이 ‘보통이다’라고 응답한 사람이 가장 많은 것을 감안하면, 10명 중 7명은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전쟁이 발발할 가능성을 무시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한반도 전쟁 발발 가능성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중요한 요인 3가지에 대하여 ’북한 내부 사회적 불안정 심화 71.9%를 득표하며 1위를 차지하였고 그 뒤를 이어 ’북한의 핵무기/미사일 개발 69.4% 2, ‘남북 정치/이념적 대립 심화가 58.4%로 3위를 차지하였다이 외에  ‘중국의 대만에 대한 무력행사 가능성’ (39.8%, 4) ‘남북 경제 격차 심화’ (30.8%, 5) ‘소련의 우크라이나 침공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전쟁 영향’ (29.8%, 6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투표에 참여한 2,063명의 연령별 분포는 20대 이하 287명, 30대 602명, 40대 685명, 50대 294명, 60대 이상 195명이었으며,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16%포인트이다.

엘림넷 나우앤보트팀 장요성 팀장은 “이번 대국민 투표를 통해 한반도 통일과 평화에 대한 국민들의 솔직한 의견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정부는 이러한 국민들의 목소리를 대북·통일정책에 반영해 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엘림넷 나우앤보트는 앞으로도 다양한 주제에 대한 대국민 투표를 실시하여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고 정책 개선에 기여할 계획이다.



 

 

 

 

실시간상담

다른 브라우저를 사용해 보세요.

현재 접속하신 브라우저는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입니다. 아래 브라우저의 최신 버전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아래의 아이콘을 클릭하면 해당 브라우저의 설치 화면으로 이동합니다.